Refresh loader

고흥 두번째 방문



고흥 두번째 방문

gh_2_01

두번째 방문을 했습니다. 지난번에 다녀왔다고 지나가는 길들이 익숙합니다. 날씨가 많이 따뜻해져 열조끼가 필요없을 정도였습니다. 하지만 물속 시야는 완전 꽝이었습니다. 나침판이 안보여 어찌할 방법이 없어 바로 출수를 했네요. 일주일 뒤 다시 방문을 해야 합니다. 그 분을 만나기가 쉽지 않네요. ^^

0 0 votes
Article Rating
Trackback : http://blackdiver.kr/wp-trackback.php?p=229
Subscribe
Notify of
guest
0 Comments
Inline Feedbacks
View all comments


0
Would love your thoughts, please comment.x
()
x